회원가입| 로그인| 장바구니| 주문조회| 마이페이지
 
자주묻는질문

독일 코로나19 사망자 3만명 넘어서…"요양원 감염은폐 시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돈키호테123 작성일21-01-22 00:24 조회770회 댓글0건

본문

수도 베를린 사망자 1천명 중 절반은 요양원서 나와
요양원 거주 남편 코로나19 걸린 줄 모르고 있다 당일 사망 통보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독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누적 사망자가 3만명을 넘어섰다.

사망자가 집중된 요양원·양로원에서 코로나19 감염은폐 시도가 있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8일(현지시간)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의 집계에 따르면 전날 독일의 코로나19 하루 사망자수는 348명에 달해 누적 사망자수가 3만126명으로 늘어났다.

전날 신규 확진자수는 1만976명을 기록했다. 독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는 165만명에 달한다.

독일의 수도 베를린시에서는 코로나19 사망자 1천명 중 절반 이상이 양로원·요양원에서 나온 가운데 일부 요양원은 거주자들의 코로나19 감염을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독일 타게스슈피겔이 보도했다.

치매와 파킨슨병을 앓던 베른트 클라우스씨는 수년째 슈프레강이 내려다보이는 베를린 프리드리히스하인의 요양원에 살다가 지난 7일 사망했다.

200명 규모의 이 요양원에서는 환자 61명과 직원 27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고, 이 중 10명이 사망했다.

처음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왔을 때 관계 당국은 "모든 게 투명한 통제하에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클라우스씨의 부인은 사망 당일 점심때에야 요양원으로부터 "남편이 이미 숨을 잘 못 쉬어서 병원에 데려갈 수가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

남편이 며칠 전 코로나19에 확진됐고 투병 중이었다는 사실은 아무도 부인에게 알리지 않았었다. 이후 부인은 요양원 운영진에 전화해 남편을 면회할 수 있느냐고 물었지만, 격리원칙 때문에 아무도 요양원에 들어올 수 없다며 다음날 다시 전화하라는 통보만 받았다.

부인은 그로부터 몇시간 후인 오후 6시 30분께 남편이 사망했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처럼 요양원들이 코로나19 감염을 은폐하기 위해 운영진의 지시 아래 문제점을 감췄다고 주장하는 서한이 자사와 관계 당국에 입수됐다고 타게스슈피겔은 전했다.

익명의 제보자는 서한에서 실명과 자료, 실질적인 감염자수 등을 거론하며 요양원 직원들이 운영진의 지시에 따라 친인척과 관계 당국, 언론인에게 코로나19 감염사실에 대해 침묵했다고 주장했다.

직원들은 감기 증상에도 계속 일하라는 지시를 받았고, 요양원 내 여러 부서에 전환 배치돼 코로나19를 확산했다고도 지적했다.
http://naver.me/xH2fbkkl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주묻는질문 목록

Total 12,917건 44 페이지
자주묻는질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057 지금 눈 감기 해볼까?   글쓴이 : 이누7 날짜 : 2018-07-26 (목) 09:20 조회 : …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107
12056 테넷 후기 (약스포)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371
12055 고맙다 이낙연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265
12054 너무 더웠던 블랙 아린 !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246
12053 액션 영화 속 차 vs 공포영화속 차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322
12052 EXTENDED HIGHLIGHTS | MANCHESTER UNITED 1-6 TOTTENHAM HOTSPUR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300
12051 벅시(1991). Bugsy 뭐랄까....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182
12050 댓글만 달아도 천원 기부 5 (생명나눔 7월 첫번째 환자)   글쓴이 : 진마이 날짜 : 2018-07-18 (수)…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284
12049 법원 "일본, 위안부 피해자 12명에게 1억씩 배상해라"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536
12048 섹시 요물 사나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189
12047 추위로 인한 아이스크림 근황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413
12046 레반도프스키 안타깝네요...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499
12045 범죄자 미친놈으로부터 대처하는 법   글쓴이 : 백두텨 날짜 : 2018-07-21 (토) 15:57 …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379
12044 공공기관 철밥통 임금체계 칼댄다…“코로나 고통분담” Vs “공무원부터”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313
12043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749
12042 꽈당 미주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301
12041 유툽 각 만들려다 죽은 사람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3 256
12040 3단계 버튼 안 누른 5가지 이유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2 443
12039 간편한 야식 레시피.jpg   글쓴이 : Voyageur 날짜 : 2018-07-10 (화) 08:27 …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2 279
12038 외교부, 주한 이란대사 초치… ‘韓선박 나포’ 항의 인기글 돈키호테123 01-22 460
게시물 검색
저개발국 쌀 문제 해결하는 '착한' …
멋뿐 아니라 재활용도 되는 머리카락
18만 년 된 인류 턱뼈 발견···인…
빨리 오고, 예측 빗나가고 올해 독감…
애플 워치가 싫다는 사람들을 위한 우…
중국, 세계 첫 영장류 복제 성공
"장애 오빠 돌보는 엄마아빠 생각에"…

회사소개 |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상호 : 다한다 / 주소 : 서울시 은평구 신사동 19-117 801호 / 전화 : 02-372-7417 / 팩스 : 02-338-5055 /
사업자 등록번호 : 106-15-69179 / 대표 : 오종준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장정열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8-서울은평-1143 호
Copyright © 2013 다한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