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장바구니| 주문조회| 마이페이지
과학이야기/과학뉴스

저개발국 쌀 문제 해결하는 '착한' 비료 나온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beebee 작성일18-02-26 17:50 조회221회 댓글0건

본문

아프리카 국가뿐만이 아니다. 도시화가 안 된 중국의 일부 지역, 북한 등 아시아를 포함해
수많은 국가의 국민들은 굶주림에 떨고 있다. 때문에 보다 높은 생산성을 가져다 줄 비료
생산은 농업계의 핵심 과제였다. 여기에 자연에 해를 덜 입히는 특성까지 갖추면 금상첨화다.

현재까지 개발된 비료는 주로 질산염과 암모니아 등의 성분으로 만들어진다. 이 비료를
쓰면 식물의 생산성은 높아지지만 물속으로 유출되거나 공기 중으로 휘발될 때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문제도 무시할 수 없었다. 우리가 먹는 대표적 곡물인 쌀이나 밀은 비료에 섞인
질소들을 40%정도만 이용할 뿐이다. 나머지 질소의 일부를 미생물이 사용하긴 하지만
대부분이 환경오염원으로 작용한다.

그런데 최근 곡물의 생산성을 높이면서 오염 가능성은 낮추는 새로운 비료 개발의 길이
열렸다.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방법이 나온 것이다.

중국과학원과 미국 미시간대 등 공동 연구팀이 식물의 질소 흡수 능력에 관여하는 단백질의
발현을 조절해 더 많은 질소를 이용하게 하면 성장 속도가 빨라져 생산성도 높아진다고
23일 학술지 ‘식물 세포’에 발표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저개발국 쌀 문제 해결하는 '착한' …
멋뿐 아니라 재활용도 되는 머리카락
18만 년 된 인류 턱뼈 발견···인…
빨리 오고, 예측 빗나가고 올해 독감…
애플 워치가 싫다는 사람들을 위한 우…
중국, 세계 첫 영장류 복제 성공
"장애 오빠 돌보는 엄마아빠 생각에"…

회사소개 |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상호 : 다한다 /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수색로8길 69 201호 / 전화 : 02-372-7417 / 팩스 : 02-338-5055 /
사업자 등록번호 : 106-15-69179 / 대표 : 오종준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장정열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8-서울서대문-0124 호
Copyright © 2013 다한다. All Rights Reserved.